뉴스레터#110 4050세대 구성원들의 동기유발 방안(I) - 화담지우 세션 리뷰

조회수 217


#110 화담지우 세션 리뷰

4050세대 구성원들의 동기유발 방안(I)




최근 많은 기업들의 공통적인 고민 중 하나가 '4050세대 구성원들의 동기유발'입니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기업의 주된 관심이 MZ세대를 향했는데, 이제 중장년의 목소리에도 귀를 기울이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4050세대의 동기유발을 이야기할 때 왠지 모를 불편함이 느껴집니다. 왜 그럴까요? 


곧 떠날 존재 vs. 남아 있길 바라는 존재


그 이유는 회사가 그들의 '태도'를 겨냥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모두가 그런 것이 아닌데도, 그들을 자발적인 동기가 부족한 존재들로 여깁니다. 한때 누구보다 열정적으로 일했지만,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곧 떠날 존재' 혹은 '조직의 비용'이 되어버렸습니다. 회사는 어쩔 수 없는 해결 방안이라며 임금피크제를 이야기하고, 그들은 어느새 주된 업무에서 멀어졌습니다. 한편, MZ들마저 그 세대들만의 공정성이라는 칼날로 4050세대를 겨누죠. 이런 상황에서 동기유발을 강요받는 상황에 처했습니다. 


반면, MZ세대를 향한 경영진의 시선은 따뜻합니다. MZ들을 조직의 미래이자 핵심역량이라고 이야기하고, 이들의 이탈을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합니다. 경영진 대부분이 MZ세대의 동기유발에 관심을 쏟고 변화를 자처하며 그들의 문화코드를 기꺼이 배웁니다. 그 세대는 반응하고, 주장하고, 행동하기 때문이죠.


구성원들의 동기유발에 대한 엇갈린 시선


그런데 이러한 세대 구분이 소통의 부재로 이어져 조직 갈등을 심화시킨다는 것을 의식하지 못하는 기업들이 많습니다. 마치 풍선을 쥘 때처럼, 한 곳을 튀어나오게 하려면 다른 한 곳이 위축되는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그러므로 구성원들을 위한 동기유발 방안은 특정 세대에 초점을 두어서는 안됩니다. 조직 구성원 모두의 역량을 한 방향으로 움직이도록 하는 것에 목표를 두어야 하며, 가장 중요한 역할이 경영진에게 있다는 것을 부인할 수 없습니다.


'4050세대 구성원들은 왜 동기유발되지 않는가?'


이런 의문에 앞서, 회사는 그들을 어떤 시선으로 바라보고 있는지, 그들의 마음을 움직일 동인을 얼마나 고민해 왔는지 자문해 보아야 합니다. 여전히 회사의 중요한 역할을 차지하고 있는 4050세대들에게 지금 필요한 것은 공감과 이해입니다. 이에 대한 진지한 논의는 결국 10년 후 4050세대를 대신할 지금의 MZ들을 위한 일이기도 합니다. 


경영진의 포용적인 리더십이 무엇보다 필요한 때입니다.




📌Session Review: 화담,하다는 전현직 경영진 및 CHRO급 리더들로 구성된 커뮤니티 화담지우(和淡知友)를 통해 기업들을 위한 다양한 전략 어젠다를 논의하고 있습니다. 지난 2/7(화)에 진행된 화담지우 1기 첫 번째 세션의 주제는 <4050세대 구성원들을 위한 동기유발 방안(I)>이었습니다. 기업금융, 보험, 자동차, 유통, 에너지, 정보통신, ESG 등 다양한 분야의 최고경영진 및 CHRO, AI/자율주행 분야의 현직 교수 등 8인의 리더들이 참여한 미팅 노트를 화담지우 세션 #01(Click!)에서 확인하세요.


3월 세션에서 또 뵙겠습니다! (3월 23일 오전 예정)  




화담지우(和淡知友)는 리더들 간의 자율적인 커뮤니티로써 다채로운 주제들을 통해 자연스러운 소통과 교류의 기회를 드립니다. 기업과 사회를 위한 인사이트를 나누고, 퇴직 경험과 유용한 정보를 공유하며, 그동안 잊고 지낸 취향과 개성을 새롭게 발견할 기회가 될 것입니다. 퇴직 후 뉴업 New-UP(業)에 성공한 리더들과의 네트워킹 세션들도 기대해 주시기 바랍니다. (참여 희망: 별도 문의)

 

명함없이 만나 뵙겠습니다.



뉴스레터 자세히 보기 >

문의안내

아래 정보를 남겨주시면,
1:1 상담을 통해 최적의 서비스를 안내해 드립니다.
replat Icon

퇴직 준비를 위한
새로운 솔루션
Re:PLA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