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 리서치[서울경제x화담,하다] 퇴직 후, 재취업 서두르기보단 ‘마음 달래기’부터


[서울경제x화담,하다]

퇴직 후, 재취업 서두르기보단 ‘마음 달래기’부터




New-UP(業)의 발견_(8) 정서적으로 준비된 퇴직을 위한 4가지 제안


퇴직이 뇌에 미치는 영향

퇴직자들에게 한 해의 시작은 새로운 일상을 의미한다. 퇴직 상황에 대해 저마다의 아쉬움이 크겠지만, 마음 한 켠에 ‘드디어 퇴직을 했구나!’ 싶은 후련한 마음도 들 것이다. 20년간 노화와 인지 공학을 연구한 Ross Andel은 퇴직으로 인해 건강이 나빠지거나 인지기능 저하 가능성을 경고하고 있다. 경우에 따라 노화가 두배 이상 빨라지고 치매나 알츠하이머로 발전될 위험도 제기하고 있다. 특히, 정보처리속도 저하는 노화의 대표적인 현상인데, ‘use it or lose it – 쓰지 않으면 퇴화한다’는 가설에 근거하여, 일하는 동안 지배적이었던 사고처리 방식이 갑자기 멈추면서 관련된 신경조직들이 쇠퇴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출처: ideas.ted.com, <Think retirement is smooth sailing? A look at its potential effects on the brain>)


대한민국에서의 퇴직이 더 견디기 힘든 이유

우리나라에서 퇴직은 어떤 상태를 말하는가? 사전적 의미라면, ‘현직에서 물러남’을 뜻하지만, 이를 영어 단어인 ‘retirement’ 즉, ‘직임에서 물러나거나 사회 활동에서 손을 떼고 한가히 지냄’을 의미하는 ‘은퇴’로 이해하기에는 무리가 있다. 왜냐하면, 우리 사회의 퇴직은 50대 초 중반에 일어나는 비자발적인 퇴사가 주를 이루고 있기 때문이다. 재정적 관점에서나 개인의 역할 관점에서 계속 일해야 하고 일하고 싶은 의지가 분명한 상태에서 비자발적으로 퇴직한 후에 기대하는 것은 다음 커리어이다. 즉, ‘매일이 일요일 같고, 이제서야 노후의 인생을 누릴 수 있을 것만 같은’ 상상 속의 은퇴는 외국에서나 있는 일이며, 정년퇴직은 극히 한정된 직업군만 누릴 수 있는 호사처럼 느껴진다. 평생직장의 개념이 없어진 시대에 퇴직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비자발적 퇴직자를 정의할 단어가 없는 셈이다.


“조만간 언제든 퇴직하게 되겠지만, 사실 겁이 많이 납니다. 퇴직 이후 무엇을 해야 할지 잘 모르겠거든요. 행복한 결혼생활을 하고 있고 자녀들도 다 컸습니다. 와이프와 가보지 않은 곳으로 여행을 하고 책을 읽을 여유도 있지만, 그것들이 아침에 침대를 박차고 나올 이유가 되지는 않아요.”


이처럼 편안하게 노후를 만들어가도 좋을 ‘은퇴자’들에게도 일의 단절로 인해 뇌의 활동에 미치는 영향이 설득력을 얻고 있는데, 갑작스럽게 비자발적으로 퇴직하게 된 수많은 대한민국의 퇴직자들은 과연 어떤 마음의 상태를 경험하고 있을까? 모든 사회적 관계가 일시에 단절되고 오랜 직장에서 누려온 권한과 통제력의 상실로부터 느끼는 감정적, 정서적 어려움은 이루 말할 수가 없을 것이다.


한편, 퇴직 준비에 관한 자료들이 넘쳐나지만 주로 부동산, 재무자산, 여행 및 여가에 관한 내용들이 대부분이다. 해외 주요 언론 및 연구자료들도 퇴직을 위한 감정적, 정서적 준비에 대한 필요성을 다루고 있는 경우는 많지가 않으며, 특히 뇌와 인지적 상태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연구도 시작 단계에 있다고 밝히고 있다.


우리나라는 재무자산의 규모를 퇴직 준비의 완성이라고 보는 시각이 훨씬 뚜렷한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필자가 만나는 많은 퇴직자들이 재무적인 고충만큼이나 정서적 측면의 어려움을 토로한다. 실제로 비자발적 퇴직자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50대 이상의 ‘대한민국 남성들’은 가족에 대한 책임감, 주변 인식에 대한 부담감, 경쟁 사회에서 밀려났다는 실망감 등으로 인해 본인의 마음을 잘 내색하지 못한다. 이전에 누린 직위로의 빠른 회복, 즉 수평이동한 재취업만이 유일하게 사회로 복귀할 방법이라고 믿는 경향이 크다. 이렇듯 자신의 솔직한 마음을 표현할 기회가 없었기에 퇴직 이후의 복합적인 심리상태를 오롯이 혼자서만 감당해 나가는 경우가 부지기수이며, 재취업 이외의 옵션을 구상하지 못해 오랫동안 무기력함을 호소하는 경우도 많다.


정서적으로 준비된 퇴직을 위한 네가지 전략


갑작스러운 퇴직은 내 정체성의 일부를 잃어버리는 일이며, 목표 없는 일상에 익숙해지기까지 예상보다 큰 변화의 과정을 겪는다. 심리학자 Guy Winch는 성공적인 퇴직 적응을 위해 최소 몇 년을 준비해야 한다고 조언하면서 네가지 방법을 제안하고 있다.

(출처: ideas.ted.com, Dear Guy: “At some point, I will retire — and that terrifies me”)


첫째, 현재 의미 있고 만족스러운 일을 찾으라.

일의 의미는 공식적으로 주어진 역할을 넘어선다. 퇴직 이후에도 나의 일상을 만들어갈 의미 있고 만족스러운 일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 퇴직 전 나에게 가장 의미 있었던 일들이 무엇인가를 생각하여, 현재로 이어갈 수 있는 일을 찾는 것이 필요하다.


둘째, 퇴직 후의 나를 새롭게 정의하라.

우리에게는 다양한 사회적 역할이 존재한다. 퇴직 후의 일 중에서 자신의 전문 영역을 벗어난 일들을 하나씩 나열해 보는 것이 좋다. 아주 작은 일이라도 이를 통해 새로운 역할로 연결할 수 있는 가능성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


셋째, 퇴직 후 이상적인 일상을 눈앞에 그려보라.

의미 있고 만족스러운 일을 찾는 것도 중요하지만, 재미있는 일도 놓치지 말 것을 권한다. 퇴직한 후에 하고 싶었던 일들을 당장 시작해 보는 것은 퇴직 후의 변화에 보다 빨리 익숙해질 수 있는 지름길이 된다.


넷째, 몰입할 수 있는 일들을 만들라.

완전히 몰입할 수 있는 일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 몰입은 우리를 행복으로 이끄는 최적의 심리상태 중 하나이다. 심리학에서 몰입을 이끄는 활동들은 적당히 도전적이면서도 아주 힘들지 않은 일들이어야 하고 피드백을 통해 발전의 과정을 알 수 있으면 도움이 된다.


퇴직이라는 현실을 거스를 수는 없다. 그것이 스스로의 결정이었든, 여러가지 요인에 의해 개인이 받아들여야 할 무거운 현실이었든, 새로운 인생의 방향을 세워가야 하는 길 위에 서 있다. 현직에 있었을 때의 삶이 매일의 노력과 성찰의 결과로 이루어졌던 것처럼, 퇴직 이후의 시간도 스스로 시간을 들여 정성스럽게 만들어가야 할 과정이다. 물론 남들보다 재무적인 여유가 더 있다면 좋겠지만, 퇴직 후 삶의 변화는 정서적으로 준비된 일상 위에서 만들어 나가야 한다.



기획칼럼 자세히 보기 >

문의안내

아래 정보를 남겨주시면,
1:1 상담을 통해 최적의 서비스를 안내해 드립니다.

대표 성은숙 | 대표전화 +82-10-8865-2399 | 사업자번호 598-87-01598
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 82 에스타워 19층


Copyright © ECOINTO All rights reserved.

문의하기

아래 정보를 남겨주시면,
1:1 상담을 통해 최적의 서비스를 안내하여 드립니다


대표 성은숙 | 대표전화 +82-10-8865-2399

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 82 에스타워 19층

사업자번호 598-87-01598


화담하다 소개아카이브공지사항
개인정보 취급 방침이용약관


Copyright © ECOINTO All rights reserved.

replat Icon

퇴직 준비를 위한
새로운 솔루션
Re:PLAT